음악산책/#0201~03002014.01.14 23:56


압도적인 불행파워: 어제는 급작스럽게 휴대폰이 고장났다. 2년 6개월간 쓰면서 물에 빠뜨린 적 한 번 없이 고이고이 쓰던 폰인데 습기로 인한 메인보드 부식이란다. 오늘은 멀쩡하던 인민에어가 갑자기 무선랜을 못 잡는다. 잠깐 헤드셋을 꼈는데 푸슉하더니 쇼트가 된 모양이다. 무슨 짓을 해도 무선랜 자체가 뜨지 않는다. 그래서 아침에 용산 A/S센터를 방문해야한다. 본래 가전제품은 주인을 닮는다는 논리를 폈던 나다. 오래되거나 성능향상을 이유로 다른 물건으로 갈아치운 적은 있어도 이런 적은 없었다. 이상한 일의 연속이다.
집에 오는 버스에선 할 일이 없었다. 폰도 없고 가져왔던 책도 다 읽었다. 창 밖을 바라보며 곰곰이 생각의 나래를 펴던 중 불행의 단서가 스쳤다. 며칠 전 박OO이 겪은 불행을 듣고 박장대소하며 크게 놀렸던 일이 떠올랐다. 불행을 조소하다가 감기 걸린 게 한 달도 안됐는데 어이하여 그런 실수를 저질렀는지. 어제 찾아온 불행이 불행인줄도 모르고 오늘의 불행을 예견하지 못한 것 또한 불행이다. 삼불행을 겪었으니 이제 그만 불행할 때도 되지 않았을까. 무릇 후세 사람들은 나의 교훈을 금과옥조로 여겨 외우고 또 외워 다시는 불행을 자초하지 않았으면 한다.

풍문으로 들었소: 2010년 허비 행콕(Herbie Hancock)과 다수의 슈퍼스타가 함께한 앨범 [The Imagine Project]의 수록곡이다. 70세 생일을 맞아 평화와 글로벌 책임의식을 알리기 위한 특별 프로젝트로 진행됐다. 빌보드를 주름잡는 젊은 아티스트 존 레전드(John legend)와 핑크(P!nk)가 함께한 아름다운 알앤비는 두 가수의 하모니를 듣는 것만으로도 행복하다. 원곡은 프로그레시브 록그룹 제네시스(Genesis) 출신의 명보컬리스트. 천사의 목소리라는 별명을 가졌던 피터 가브리엘(Peter gabriel)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Char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